비욘드포스트

2022.05.19(목)
center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용산으로 대통령실을 이전하면서 청와대를 대신할 새 집무실 이름 선정을 위한 국민 공모 절차가 10일 진행되고 있다. 윤 당선인의 제안에 따라 '국민'을 의미하는 명칭은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의하면 윤 대통령은 새 대통령실 이름으로 '피플스 하우스(People'sHouse, 국민의 집)'라는 이름을 제안했다.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인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5일 "국민의집이라든지 국민관이라든지 애민관이라든지, 이런 '국민'을 넣은 이름들이 굉장히 많이 들어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지난달 15일부터 시작한 공모는 오는 15일까지 진행된다. TF는 전문가 심사를 통해 내달 최종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당선작 선정에 따른 상금은 최우수상 600만 원, 우수상 300만 원, 장려상 100만 원(3명)을 포함해 총 1200만 원 규모로 정해졌다. [뉴시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