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8.12(금)
center
[비욘드포스트 정희철 기자]
지난 정부 임기 동안 고층 아파트의 매매거래 비율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자료에 따르면 전체 매매거래량 대비 30층 이상 아파트의 매매 비율은 2018년 0.67%를 기록, 처음으로 0.6%를 돌파한 이후 2020년까지 3년 연속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특히 2020년에는 1.00%로, 0.53%를 기록한 2015년보다 약 2배 가량 높은 수치를 보였다. 지난해에는 증가세가 다소 둔화돼 0.64%를 기록했는데, 이 역시 지난 정부 출범 이전까지의 최고 기록이 0.58%인 것과 비교해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또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07년 당시 전체 아파트 97,850개 동 중 25층 이상의 동은 4,950개로 5.06%에 불과했다. 하지만 2018년 들어 10.13%를 기록해 처음으로 두 자리 수를 돌파한 이후 2019년에도 11.03%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고층 아파트를 찾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고층 단지의 공급 비율이 높아진 것이다.

신규 분양 시장에서도 고층 단지들이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가평 최고층(29층) 단지인 ‘가평자이’는 지난해 2월 평균 11.44대 1의 경쟁률로 가평 최초 두 자리수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청약 마감했다. 올해 1월에는 이 단지의 전용 76㎡ 29층 분양권이 3억 5,118만원에 실거래된 반면 전용 84㎡ 3층 세대의 분양권은 같은 달 3억 3,592만원에 거래됐다. 면적이 작은 고층 세대가 넓은 면적의 저층 세대보다 비싸게 거래된 것이다.

연말에는 춘천 최고층 단지 ‘춘천센트럴타워 푸르지오’가 20가구를 모집한 무순위 청약에서 1만 8,000여건의 청약을 접수시킨 바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지난 정부 임기 동안 부동산 호황이 고층 아파트의 인기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한다. 유례없는 부동산 열기에 이전까지 무관심했던 수요까지 대거 유입되면서 시세 상승에 유리하고 환금성이 좋은 고층 단지의 인기가 높아졌다는 것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과거에는 냉난방 비용 부담 문제로 고층을 피하는 모습도 있었으나 설계가 발전하면서 이런 문제는 사라진 지 오래됐고, 이제는 고층이 소위 ‘로얄층’으로 분류되고 분양가도 저층, 중층보다 많게는 수천만원 비싸게 책정되고 있다”며 “지역에서 가장 높은 최고층 단지는 상징성까지 더해져 상승 분위기에는 시세가 더 큰 폭으로 오르고, 시장이 주춤해도 가격방어가 잘 되는 편”이라고 전했다.

올해에도 전국에서 고층 단지들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center
음성 푸르지오 센터피크 투시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10일 충북 음성 기업복합도시 일대에 공급하는 ‘음성 푸르지오 센터피크’의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 최고 35층 높이로 지어지는 이 단지는 음성과 진천 권역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다. 분양가 상한제의 적용으로 인근 충북혁신도시 시세보다 최대 1억원 이상 낮은 가격에 공급되는 이 단지는 오는 16일 1순위 청약 접수를 앞두고 있으며 전국에서 청약 접수가 가능하다.

신세계건설이 7월 경기 남양주시 화도읍 일대에 공급하는 ‘빌리브 센트하이’는 마석역 일대 최고 높이 29층으로 조성돼 조망권을 확보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5층~지상 29층, 3개동, 전용면적 84~98㎡ 아파트 250가구와 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된다.

GS건설은 6월 대구 수성구 첫 자이 아파트 ‘범어자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아파트와 주거형 오피스텔이 함께 구성되는 주상복합아파트로 지하 6층~지상 최고 34층, 4개동, 총 451가구 규모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84~114㎡ 399가구, 주거형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84㎡ 52실로 구성된다.

한화건설은 충남 아산시 배방읍에 ‘한화 포레나 천안아산역’을 분양 중이다. 이 단지는 충청권 최고 높이 70층의 상징성을 갖춘 대규모 생활숙박시설로, 지하 5층~지상 70층, 전용면적 99~154㎡ 총 1,162실 규모로 지어진다.

riopsyba1@naver.com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