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3.10.05(목)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목은 노동 강도가 두드러지는 신체 부위로 꼽힌다. 수면 시간을 제외하고 하루 종일 볼링공 무게 만한 머리를 지지해야 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경추(목뼈)를 지지하는 주변 근육 및 인대의 힘이 그리 강하지 않다는 것이다. 따라서 만약 잘못된 자세를 오래 유지할 경우, 외상을 입는 경우 경추 손상이 나타날 수 있다.

경추 손상과 관련된 근골격계 질환으로 경추 추간판탈출증(목디스크)을 언급할 수 있다. 경추 디스크 내부 수핵이 압박에 의해 탈출하여 주변 신경을 자극, 통증을 야기하는 것이 바로 목디스크다.

목디스크 주요 증상으로 뒷목 통증 및 뻐근함과 더불어 어깨, 팔, 손 등의 저림 증상을 이야기할 수 있다. 또 손가락 감각 이상 및 무기력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목 통증과 더불어 원인을 알 수 없는 두통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처럼 목디스크로 고통을 받아 외과적 수술을 고려하는 사례가 다반사다. 물리치료, 약물치료를 받았으나 목디스크 증상 재발이 나타나 스트레스를 받아 수술을 문의하기도 한다.

분명한 것은 정밀 진단이 이뤄졌다는 전제 아래 목디스크 치료를 위해 무조건 수술을 적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다. 돌출된 수핵을 정상화하여 신경 자극 요인을 제거하면 통증 및 저림 증상 개선이 가능하다. 따라서 경추 손상 여부, 주변 근육 및 인대의 정상 여부 등을 면밀히 살피는 것이 핵심이다.

따라서 목디스크 치료 전 문진, 신경학적 검사, 엑스레이(X-ray) 촬영,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등을 통해 환자 개개인 경추 상태를 정밀 진단하는 것이 과제다. 중요한 점은 목디스크 발병의 만성, 급성 여부다. 목디스크 발병 매커니즘에 따라 수술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만성 목디스크는 서서히, 점진적으로 나타난다. 잘못된 자세, 외상 등 위험 요인이 지속적으로 쌓이면서 수년에 걸쳐 디스크 내부의 수핵 탈출을 야기하는 것이 포인트다. 이때 경추가 조금씩 변형돼 주변 근육 및 인대 상태를 악화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발병 기전이 이뤄지면서 결국 내부 수핵이 탈출하는 것이 만성 목디스크다.

급성 목디스크는 갑자기 경추에 큰 충격이 가해져 움직이기도 힘들 만큼 극심한 통증 및 마비 증상을 겪는다. 이때 지체하지 말고 의료기관을 찾아 빠르게 치료를 받는 것이 필수다. 또한 목디스크를 오래 방치하여 신경 손상이 악화돼 수술을 받아야 하는 사례도 존재한다. 디스크 퇴행성 변화가 심해 목디스크 증상이 지속적으로 재발하는 경우 역시 마찬가지다.

고도일병원 고도일 병원장은 "목디스크의 정확한 치료 계획을 확립하기 위해 체계적인 정밀 검사 과정을 거치는 것이 필수인데 이후 환자 개인 별 증상에 따라 약물요법, 물리치료, 운동치료, 도수교정치료 등의 비수술 요법을 시행한다."며 "만약 목디스크가 꽤 진행된 상태라면 미세 현미경 디스크 제거술·유합술, 인공 디스크 치환술 등을 선택한다."고 전했다.

sglee640@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