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5.23(목)

[4·10 국민의 선택] 尹 “총선에서의 국민 뜻 겸허히 받아드려 국정쇄신”…韓 비대위원장 사퇴

승인 2024-04-11 12:22:37

총선 참패 후폭풍, 총리·대통령실 참모 총사의

이관섭 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4.10 총선 결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 = 뉴시스)
이관섭 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4.10 총선 결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 = 뉴시스)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윤석열 정부의 중간평가 성격이 짙었던 22대 총선에서 ‘참패’ 성적표를 받아든 정부와 여당은 인적쇄신에 나섰다.

먼저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총선에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은 선거 시작 전부터 어떤 결과가 나오든 그동안의 국정 수행에 대한 국민의 평가라고 생각한다”며 “총선 결과나 원인에 대해서도 저희들이 되돌아보는 시간이 곧 있을 것이다. 다시 발표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에 ‘윤 대통령이 야당과 긴밀한 협조와 소통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되느냐’는 기자의 질의에 “네 그렇게 해석하면 된다”고도 했다.
'총선 참패'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서대문구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에서 열린 '105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는 모습. (사진 = 뉴시스)
'총선 참패'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서대문구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에서 열린 '105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는 모습. (사진 = 뉴시스)
우선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용산 고위 참모진은 이날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다만 국정공백을 최소화 하기 위해 국가안보실을 제외한 수석비서관 이상 고위 참모들로 한정했다.

한 총리의 사의 표명으로 일부 부처 장관까지 총선 결과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총선을 이끌었던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물러났다. 한 비대위원장도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총선 결과에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한 비대위원장은 “민심은 언제나 옳다. 국민의 선택을 받기 부족했던 우리 당을 대표해 사과드린다”며 “국민의 뜻을 준엄하게 받아들이고 저부터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 결과에 모든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다”고 언급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22대 총선 관련 입장발표를 마친 후 인사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 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22대 총선 관련 입장발표를 마친 후 인사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 뉴시스)
그러면서 “함께 치열하게 싸워주고 응원해준 동료 시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료들, 당선되지 못한 우리 후보들에게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가 국민께 드린 정치개혁 약속이 중단없이 실천되길 바란다”고 했다.

또 “어떻게 해야 국민의 사랑을 되찾을 수 있는지 고민하겠다. 쉽지 않은 길이겠지만 국민만 바라보면 길이 보일 거라 생각한다”며 “100여일간 저는 모든 순간이 고마웠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향후 계획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특별한 계획이 있진 않고, 어디에서 뭘 하든 나라를 걱정하면서 살겠다”고 답했다. ‘정치는 계속 하느냐’는 질문엔 “제가 한 약속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또 ‘총선 결과에 대해 대통령실과 공동책임이 있다 보느냐’는 질문엔 “제 책임이다”라고 답했다.

jhyk777@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