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5.29(수)
그래픽=뉴시스
그래픽=뉴시스
[뉴시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13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거국내각 구성을 선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총선에서 해남완도진도에서 당선된 박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民心(민심)은 이미 윤석열·김건희 검찰정권을 부도처리했다"며 대통령이 이재명 대표와 만나 거국내각을 구성하는 게 나라를 살리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김건희·이태원참사·채상병 특검을 논의, 합의해 22대 국회가 일할 수 있도록 길을 터줘야 한다"며 "물가, 자영업 영세상공인 농축어민의 이자 감면 등 민생 문제를 협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주의 특히 방송자유 보장을 위해 방심위 개편 등 모든 문제를 두 분 지도자가 매일 만나셔서 헤쳐 나가셔야 한다"며 "지난 2년처럼 앞으로 3년 똑같이 대통령직을 수행하시면 나라가 망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국무총리와 대통령 비서실장 등 후임 인선에 대해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엄중하게 받아드리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이관섭 비서실장과 이도운 홍보수석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4.10 총선 결과 입장 발표를 위해 브리핑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이관섭 비서실장과 이도운 홍보수석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4.10 총선 결과 입장 발표를 위해 브리핑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이르면 14일 새 비서실장을 임명하고, 사의를 표한 한덕수 국무총리의 후임 인선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에 단행하는 인사는 총선 민의가 충분히 반영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김한길, 장제원, 이상민, 권영세 등 국무총리와 비서실장 하마평에 오르는 인물들의 면면을 볼 때, 대통령이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엄중하게 받아드리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권 대변인은 "만약 이런 식의 인사가 단행된다면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에 대한 '돌려막기 인사', '측근 인사', '보은 인사'이며, 총선 결과를 무시하고 국민을 이기려는 불통의 폭주가 계속되는 것"이라며 "정부·여당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무엇을 뜻하는지 제대로 살피고 무겁게 받아, 총리 임명과 대통령실 참모 인선부터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남은 임기 3년을 또다시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 찬 불통 속에서 보낼지, 야당과 함께 민생 회복에 나설지 그 선택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달려 있음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르면 14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을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등 정치인 출신 인사가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총리의 후임으로는 비서실장 후보군에 더해 각각 5선과 6선 고지에 오른 국민의힘 권영세, 주호영 의원이 거론된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