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7.15(월)
18일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에서 진행된 마약퇴치 캠페인에서 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왼쪽에서 두번째), 인천공항본부세관 김종호 세관장(왼쪽에서 네번째), 인천공항본부세관 마약근절 홍보대사 연예인 장도연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18일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에서 진행된 마약퇴치 캠페인에서 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왼쪽에서 두번째), 인천공항본부세관 김종호 세관장(왼쪽에서 네번째), 인천공항본부세관 마약근절 홍보대사 연예인 장도연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비욘드포스트 박양지 기자] 신한은행은 오는 26일 제38회 세계마약퇴치의 날을 앞두고 인천공항본부세관과 함께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에서 마약퇴치 캠페인을 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인천공항본부세관은 세계 최고 수준의 세관 행정 시스템을 갖추고 여행자휴대품과 수출입물품은 신속, 정확하게 통관시키는 한편 마약, 테러물품, 밀수품 등의 국내반입을 차단해 사회안전과 국민건강을 지키고 있다.

이번 마약퇴치 캠페인은 지난 4월 양 기관이 체결한 ‘마약 밀반입 근절 및 사회공헌 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에 따른 사업의 일환으로 마약류의 밀반입을 방지하고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마련됐다.

캠페인에서는 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 인천공항본부세관 김종호 세관장이 함께 ‘마약신고는 125’ 문구와 신한은행 캐릭터 ‘쏠’, 관세청 캐릭터 ‘마타’가 새겨진 키링과 홍보물품을 나눠주며 마약의 위험성을 알리고 마약퇴치에 동참해 줄 것을 안내했다.

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마약의 심각성을 널리 알리고 마약의 위험으로부터 건강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노력에 계속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pyj0928@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