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19(금)
[비욘드포스트 박주영 기자]
반려동물이 사망하면 장묘시설을 이용해 처리하겠다는 반려인들이 늘고 있다.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보유한 가구가 반려동물을 기르는데 지출하는 비용은 월 평균 8만6000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center
기르는 반려동물이 죽었을 때 처리 계획에 대해서는 반려동물 장묘시설을 이용해 처리하겠다는 응답이 55.7%로 가장 높았다. 주거지·야산 매립(35.5%), 동물병원에서 처리(8.5%) 등은 그 다음을 차지했다. 사진=반려동물 장례업체 우바스

8일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전국의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 보유 가구 비율은 전체 가구의 23.7%로, 4가구 중 1가구는 반려동물을 기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보유 가구는 약 511만 가구 가운데 개를 기르는 가구는 18%, 고양이는 3.4%, 토끼, 새, 수족관 동물 등을 기르는 가구는 3.1%로 조사됐다. 주요 종으로 개는 507만 마리, 고양이 128만 마리를 기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기르는 반려동물이 죽었을 때 처리 계획에 대해서는 반려동물 장묘시설을 이용해 처리하겠다는 응답이 55.7%로 가장 높았다. 주거지·야산 매립(35.5%), 동물병원에서 처리(8.5%) 등은 그 다음을 차지했다.

반려동물 구입 경로는 지인에게서 무료로 분양 받았다는 응답이 50.2%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 펫샵에서 구입(31.3%), 지인에게서 유료로 분양받음(10.8%), 길거리에서 유기동물 데려옴(5.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고양이의 경우 길거리에서 데려와 양육하는 비율이 20.6%로 높은 비중 차지했다.

반려동물을 기르는데 소요되는 사료비, 미용, 동물병원 진료비 등의 비용은 월 평균 10만원 미만을 지출한다는 응답이 66.5%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개의 경우 월 평균 9만6000원, 고양이는 6만7000원을 지출하고 있으며, 반려동물 전체 월 평균 지출은 8만6000원으로 나타났다.

반려견 동물등록제가 2014년 7월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 이후, 기르고 있는 반려견을 등록했다는 응답은 50.2%였다. 동물등록을 하지 않은 이유는 등록할 필요성을 못 느껴서라는 응답이 49.7%로 가장 높았고, 등록제도를 알지 못해서(31.4%), 동물등록방법 및 절차가 복잡해서(15.8%) 순으로 나타났다.

동물등록 방식에 대해서는 내장형 마이크로칩 일원화가 바람직하다는 응답이 61.6%로 현행 선택방식 유지가 바람직하다는 응답(38.2%)보다 더 높았다. 개 물림 사고를 줄이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는 목줄이나 입마개 착용 등 안전관리가 부실할 경우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56.6%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맹견 소유자 정기교육을 의무화해야 한다(16.1%) 등이었다.

유실 또는 유기되는 동물을 예방하기 위한 우선사항으로, 동물을 버리는 소유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39.8%로 가장 높았다. 미등록 소유자 처벌 강화(31%), 동물입양절차를 까다롭게 해야 한다(16.5%) 순이었다. 이밖에 동물 생산·판매업 규제를 강화(8.3%), 중성화 수술 비용 정부 지원(4.3%) 등 의견이 있었다.

동물보호센터에서 보호 중인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것에 대해 찬성한다는 응답이 87.7%를 차지했다. 반면 유기동물 입양하지 않는 이유로 질병에 걸려있을 것 같아서(37.7%) 응답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새로운 집에 적응시키기 어려울 것 같아서(31.1%) 등으로 나타났다.

동물복지 인증 제도에 대해 응답자 중 24.2%만이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증제도 인지 응답자 중 동물복지 축산물을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비율이 58.2%였다.

복지 축산물 구매 경험자에게 일반 축산물과의 차이에 대한 설문에서 안전성이나 위생 등 품질이 더 나았다는 응답이 48.7%로 가장 높았다. 가격이 비싼 동물복지 축산물을 구입하고자 하는 이유로 영양, 품질 등이 우수할 것 같아서 응답이 49.4%로 가장 높았다.

농림축산검역본부 관계자는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결과는 동물등록 제도의 장기적 방향 설정, 유실·유기동물 예방, 길고양이 중성화사업, 농장동물복지 등 동물보호·복지 정책 수립에 활용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bp이슈] 동물 화장장 건립 갈등 잇따라..."사회적 합의 필요"

박주영 기자 pjb@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