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9.29(목)
center
[비욘드포스트 김상호 기자]

아웃도어 브랜드 K2(회장 정영훈)가 여름철 계곡이나 해변은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전천후 활용 가능한 아쿠아 슈즈 ‘포레이 쿨(FORAY COOL)’을 선보였다.

‘포레이 쿨’은 K2 등산화에 쓰이는 엑스그립(X-GRIP) 아웃솔을 적용해 접지력이 뛰어나 물에서 미끄러지지 않고 배수성이 좋아 계곡 트레킹 및 물놀이와 같은 썸머 액티비티 활동 시 다용도로 활용 가능한 멀티 아쿠아슈즈다.

특히 워터 드레인(WATER DRAIN) 배수 시스템을 적용해 내부로 들어온 물은 빠르게 배출하고, 외부의 물로 발생하는 내부 역류 현상을 최소화시켰다. 쿠션감이 뛰어난 에어 플로우 인솔(AIR FLOW INSOLE)을 적용해 발의 피로감을 덜어주며, 쉽게 분리가 가능해 세탁이 용이하다.

또한 외부 충격에 강한 러버 토캡(TOE CAP)을 발 앞쪽에 적용해 돌이나 이물질이 많은 계곡, 바다 등 아웃도어 환경에서 발을 안전하게 보호해 준다. 보아 다이얼 방식으로 신발을 신고 벗기 용이하며 색상은 블랙, 네이비, 그레이 세 가지로 출시됐다. 가격은 16만 9천 원.

K2 용품신발기획팀 신동준 부장은 “여름이 길어지면서 편안하면서 쾌적하게 신을 수 있는 아쿠아슈즈를 찾는 소비자들이 매년 늘고 있다”며 “K2의 ‘포레이 쿨’은 썸머 액티비티는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전천후 활용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아쿠아슈즈로 올 여름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상호 기자 ksh@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