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아시아 용'모두 낮춰··· 홍콩1.5%에서 0.2%로

[비욘드포스트 김도현 기자] 골드만삭스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주요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줄줄이 낮췄다.

블룸버그는 15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가 보고서에서 '아시아의 용' 성장률 전망치를 낮춰잡았다고 보도했다. 아시아의 용은 1980~90년대 무역 주도로 급격하게 성장한 한국, 홍콩, 싱가포르, 대만 등 4개국을 뜻한다.

골드만삭스는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추정치를 2.2%에서 1.9%로 내렸다. 3분기 전망치는 2.5%에서 2.1%로, 4분기 전망치도 2.4%에서 2.0%로 낮췄다. 내년 전망치는 2.3%에서 2.2%로 변경됐다.

두 달 넘게 반(反)중 시위가 일어나며 불안한 정국이 이어지고 있는 홍콩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5%에서 0.2%로 대폭 낮아졌다. 내년 추정치도 1.9%로 종전보다 0.4%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3분기 전망치는 종전 2.1%에서 -0.5%로 급락했다. 4분기 역시 0%로 2.8%포인트 깎였다.

골드만삭스는 싱가포르의 경우 올해 0.4%, 내년 1.6% 성장할 것으로 분석했다. 각각 0.7%포인트, 0.8%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대만의 올해(2.3%)와 내년(2.2%) 전망치도 각각 전보다 0.1%포인트, 0.2%포인트 낮아졌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