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서동주(사진=인스타그램캡처)
[비욘드포스트 박명진 기자] 방송인 서동주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남역에서 처음으로 마라탕 먹어 본 날”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그는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편 서동주는 미국에서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