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비욘드포스트 김광주 기자] 고양시 지역화폐 '고양페이'의 총 발행액이 200억원을 돌파했다.

19일 고양시에 따르면 선불카드형 지역화폐로 지난 4월 22일 출시된 '고양페이'는 적극적인 홍보와 시민들의 관심으로 일반판매액이 꾸준한 늘어나 최근 총 발행액이 200억원을 넘어섰다.

특히 여름 휴가철과 추석 명절을 맞아 지난 7월 1일부터 9월 15일까지 진행한 '인센티브 10% 지급 이벤트'에 따라 일반 발행분 140억원이 발행됐다.

또 정책수당인 산후조리비와 청년수당도 68억원이 발행돼 총 발행액이 200억원을 돌파하는 등 같은 기간 경기도내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는 것이다.

시는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오는 10월부터 현재 월 40만원/연 400만원인 충전 한도를 월 50만원/연 600만원까지 확대키로 했다.

또한 농협중앙회(13개소)로 한정되어 있는 오프라인 판매처를 지역농협(44개소)으로 확대해 '고양페이' 이용자의 가입 편의를 높일 방침이다.

김규진 고양시 소상공인지원과장은 "시민들의 큰 관심으로 지역화폐 사업이 점차 정착되고 있다"면서 "지역상권을 살리기 위한 각종 대책보다 '고양페이'를 사용함으로써 지역경제도 살아나고 사용자에게 인센티브와 소득공제 혜택도 주어지는 긍정적인 효과가 높다"고 말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