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11월 20일~22일, 수원컨벤션센터서 개최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수원컨벤션센터에서 11월 20일부터 22일까지 개최되는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자동화전(약칭 스마텍2019)에 삼성전자 스마트공장 특별관이 참가를 결정하여 스마트공장 구축에 관심을 가지고 방문하는 참관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재·부품·장비 중심의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고도화 지원에 적극 나서면서 7호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되었다. 자상한 기업이란 기업이 보유한 인프라(기반), 상생 프로그램, 노하우 등을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협력사에서 미거래기업까지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을 일컫는 말이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을 시작하여 2165개 기업의 구축지원에 총 450억원을 투입해 왔다.

이번 SMATEC2019 삼성전자 스마트공장 특별관은 삼성전자가 진행 중인 스마트공장 패밀리혁신사업의 성공 사례들을 전시한다. 삼성전자의 지원사업을 통해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성공하여 제조혁신을 이룬 수혜기업과 해당 스마트팩토리 공급기업이 함께 전시회에 나선다.

특히 이번 특별관은 스마트공장 구축에 관심있는 참관객들에게 삼성전자가 진행하고 있는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 내용과 성공사례를 직접 보여주고 스마트공장 구축에 성공한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담당자를 만나 상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이번 전시회는 첫째 날인 20일에 ‘스마트팩토리 국제 컨퍼런스’가 진행된다. 국내 최초 각 산업 분야별 전문 세션으로 나누어 진행되는 이번 컨퍼런스는 지멘스 디터 슈레터러 부사장이 기조연설을 맡는다. 21일과 22일은 참가업체인 델타아이티, 스피니커서포트, 영림원소프트랩, 웅진 등 다양한 참가업체들이 자사의 기술과 제품을 소개하는 세미나가 진행된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