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조국 "수사개입 안해…조만간 조사 받을 것"

center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두 번째로 재판에 넘겨진 직후 "저에 대한 기소는 예정된 것처럼 보인다. 재판을 통해 진실이 가려질 것이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11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린 글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아내가 기소됐다. 이제 아내의 사건은 재판을 통해 책임이 가려지게 될 것이다"고 운을 뗐다.

또 "개인적으로는 만감이 교차하고 침통하지만, 먼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린다"라며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이자 법무부장관으로서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초래한 점도 죄송하다. 모두 저의 부족함으로 인한 것이다"고 언급했다.

이어 "장관 재직 시 가족 수사에 어떤 개입도 하지 않았다"면서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감당해보려 했지만 제 가족과 지인들을 대상으로 전개되는 전방위적 수사 앞에서 가족의 안위를 챙기기 위해 물러남을 택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때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저와 제 가족 관련 사건이 검찰개혁을 중단하거나 지연시키는 구실이 되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다. 저의 모든 것이 의심받을 것이고 제가 알지 못했거나 기억하지 못 하는 일로 인해 곤욕을 치를지도 모르겠다"라며 "어떤 혐의일지는 모르나 저에 대한 기소는 이미 예정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 경우 저에 대한 혐의 역시 재판을 통해 진실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며 "참담한 심정이지만 진실이 밝혀지고 저의 명예가 회복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 그 과정이 외롭고 길고 힘들다고 하더라도 오롯이 감당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날 조 전 장관이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린 것은 지난달 14일 장관직을 내려놓은 이후 28일만의 일이다.

조 전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정 교수에 대해 사기 등 14개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