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대림산업) 대림씨엔에스 부여공장 전경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대림씨엔에스가 부여공장 부지를 기반으로 PC(Precast Concrete)사업에 진출한다.

대림씨엔에스는 11일 이사회를 열고 기존의 콘크리트 파일사업고 스틸사업에 PC사업을 추가하는신규투자 계획을 결의했다.

이에 대림씨엔에스는 기존 강교 구조물 공장으로 사용됐던 부여공장에 PC생산설비에 130억원을 투자해 2020년 하반기 상업생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PC공법은 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기둥, 보, 슬라브 등 콘크리트 부재를 현장에서 설치하는 공법이다. 현장에서 제작하는 공법에 비해 대량생산이 가능하고, 건설현장 근로시간 단축, 고령화, 안전환경 문제에 있어 유리한 공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2018년 기준 국내 건축 PC시장 규모는 약 8000억원이며, 올해는 약 9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기 단축과 공사비 절감을 위해 PC공법을 적용하는 건설사들이 늘어나며 시장은 더욱 성장할 전망이다. 유럽, 미국 등 선진 시장의 PC공법 적용률이 10%~20% 수준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국내 PC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배동호 대림씨엔에스 대표는 “콘크리트 사업을 통해 축적된 노하우와 자동화 설비 도입 경험을 바탕으로 PC 사업 진출을 결정했다”라고 밝히며 “향후 국내 PC 시장의 성장을 주도하는 선두업체로 발돋움해 매출 1000억원 이상의 사업으로 육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강기성 비욘드포스트 기자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