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5.25(토)

고객 필체 따라해 이름·번호 등 개인정보 기입
피해자, 개통문자 받고 사실 확인…경찰에 신고
백화점 상품권 빌미로 고객에 인증번호 등 요구
경찰 "처음엔 부인…증거로 추궁하자 범행 시인"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이 고객의 서명을 베껴 인터넷 등을 무단 개통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고객 동의 없이 서명을 날조해 인터넷과 TV 단말 서비스 등을 개통한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 채모씨를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지난해 12월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채씨는 지난해 10월4일 자신이 일하는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 매장에서 휴대전화를 구입한 고객 A씨가 당시 사용했던 서명 등을 배껴 계약서를 작성, 같은달 31일 A씨 몰래 해당 서비스들을 추가 개통한 혐의를 받는다.

계약서를 직접 보지도 못한 A씨는 "TV 서비스 셀프 개통이 완료됐다"는 문자메시지를 받은 뒤 다른 대리점을 통해 자신의 서명이 도용됐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A씨는 지난해 11월 채씨를 경찰에 신고, 부당한 요금 피해는 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채씨는 계약서에 A씨의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 계좌번호 등 개인정보를 A씨 필체를 따라해 직접 기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채씨가 처음에는 범행을 부인했지만, 워낙 증거가 확실한 만큼 이를 토대로 추궁하자 결국 범죄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리점 직원의 경우 실적에 따라 받는 수수료가 더 올라가는 만큼 채씨가 개인적인 이득을 취하려고 서명을 도용한 건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했다"고 덧붙였다.

채씨는 인터넷과 TV 단말 서비스를 몰래 개통하는 과정에서 고객 휴대전화로 전송되는 인증번호가 필요해지자, 전화를 걸어 "백화점 상품권을 보내주고 싶은데 인증번호가 필요하니 휴대전화로 전송된 번호를 알려달라"며 A씨를 속인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