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5.31(일)
center
(사진=뉴시스)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삼성전자 직원이 유럽 장기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수원사업장에 근무하는 삼성전자 직원 A씨는 27일 영국발 항공편으로 입국한 뒤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유지하다 28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A씨는 29일 오후 양성파정을 받고 코로나19 전담병원에 입원했다.

A씨는 1월 말에 출국해 유럽지역에서 2개월 근무했으며 귀국 후 자택에만 머물렀기 떄문에 국내 사업장의 확산과는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