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6(목)

단기간 조치 어려운 사업장 잠정 중단

center
(사진=뉴시스)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LG화학은 전세계 40개 모든 사업장(국내 17개, 해외 23개)을 대상으로 6월말까지 한달 간 고위험 공정 및 설비에 대해 우선적으로 긴급진단에 착수한다.

26일 LG화학은 최근 인도네시아 가스누출과 대산공장 사고에 대한 조치로 이같은 환경안전 강화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충남 서산 대산공장에서는 지난 19일 화재 사고로 근로자 1명이 숨졌고 지난 7일 인도 남부 LG화학 공장에서는 화학가스 누출 사고로 주민 12명이 숨졌다.

LG화학은 긴급진단에서 나온 개선사항은 즉각 조치를 취하고, 만약 단기간에 조치가 어려운 공정 및 설비에 대해서는 해결될 때까지 가동을 잠정 중단할 계획이다.

또한 사내 환경안전 및 공정기술 전문가와 외부 환경안전 전문기관으로 구성된 태스크를 구성해 정밀 진단도 실시할 계획이며, 현재 외부 전문기관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CEO주도로 글로벌 수준의 환경안전 기준을 재정립해 전세계사업장이 현지 법규를 준수하는 차원을 넘어 글로벌 기준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화학은 매월 2회 CEO주관으로 각 사업본부장, CFO, CHO, 환경안전담당 등이 참석하는 특별 경영회의를 열고 △긴급 및 정밀진단 진행사항 점검 △ 투자검토에서부터 설치 및 운전단계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인 프로세스 혁신 △ 환경안전 예산 및 인사/평가체계에대한 근본적인 개선방안 등을 실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LG화학은 설계 단계부터 안전성이 완벽하게 확보되지 않은 투자는 규모와 상관없이 원천 차단될 수 있는 IT시스템을 국내는 올해 말까지, 해외는 내년 상반기까지 구축하기로 했다.

LG화학 관계자는 “환경안전 분야에 대한 투자를 현재 연간 약 2000억원 집행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필요 전문 인력 확보와 국내외 환경안전 관련 조직 재정비에 집중해 모든 사업활동에 환경안전이 최우선이라는 경영방침이 전 조직에서 확실하게 실천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환경안전이 담보되지 않는 사업은 절대 추진하지 않으며, 현재 운영하는 사업도 환경안전 확보가 어렵다고 판단되면 철수까지도 고려할 것”이라며 “철저한 반성을 통해 모든 것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해 사업과 환경 안전에서 이해관계자들의 신뢰를 한층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