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4(화)

수도권 2주간 중대 고비
수도권 다중이용시설 행정조치 준수 당부
수도권 주민 대상 수칙 준수 등 동참 호소

center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6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는 29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음식점·뷔페 등 밀접 접촉이 이뤄질 수 있는 시설 이용을 자제해줄 것을 촉구했다. 앞으로 2주간이 수도권 지역 유행 확산에 뇌관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수도권 다중이용시설에 취한 행정조치를 비롯해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당부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

조정관이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지금부터 2주간이 수도권 지역의 유행이 더 크게 확산될 것인지를 결정하는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이런 상황을 고려하여 정부는 오늘 오후 6시부터 6월14일 24시까지 수도권지역 방역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어제(28일) 발표했다"고 밝혔다.

김 1총괄조정관은 이어 "산발적으로 수도권의 지역사회 감염 사례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발생해 총력을 다해 추적하고 있으나 추적 이전 이미 지역사회로 전파된 감염 환자가 지역 내 잠복해 있을 위험성이 존재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조치는 수도권 지역 감염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하여 사회적 거리두기에 준하는 조치로서 등교 수업을 시작한 아이들의 학교 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도권 주민들의 협조와 동참을 당부하며 앞으로 2주간 가급적 각종 모임·행사를 취소·연기해달라"며 "음식점·뷔페 등에서 다수 환자가 발생됐던 점을 상기하고 밀집도가 높고 밀폐된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부는 최근 부천 물류센터를 비롯해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산발적으로 발생하자 대규모 유행을 막기 위해 전날(28일) 이날부터 6월14일 자정까지 2주간 수도권 지역 방역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노래연습장, 학원, PC방, 유흥주점 등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4개 시설에는 해당 기간 운영 자제를 권고하는 행정명령이 적용되며, 정기적 현장점검이 이뤄지게 된다. 만약 해당 시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운영할 경우 고발과 집합금지 등의 조치가 취해지며, 이를 어길 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사업주에게 벌금 300만원 이하를 부과 또는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된다.

보건당국은 이 같은 조치가 수도권 내 유행을 조기 차단하기 위해서라는 점을 강조하며, 사업장뿐 아니라 시설 이용자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수도권 내 인구밀집도나 이동량을 고려할 때 이러한 유행을 조기에 차단하지 못한다면 대규모 유행으로 이어질 우려도 있다"며 "수도권 기업·사업장의 철저한 방역관리를 위해 사업장 내 방역관리자를 지정해 유증상자가 동시 발생시 집단감염을 의심하고 검사를 받는 등 신속히 조치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어 "기업은 코로나19 방역으로 당장 눈앞의 추가비용이 고민될 수 있겠으나, 집단감염 발생시 기업의 신뢰도가 크게 하락하고 기업 전체가 위기에 빠질 수 있다는 교훈을 유념해달라"했다.

당국은 유통 물류센터 방역 강화를 위해 부천 물류센터 관련 업체·단체를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를 안내하고 있으며 지난 28일에는 3개 물류센터를 시작으로 다음달 1일까지 32개 센터에 대한 긴급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29일 0시 기준 부천 물류센터 관련 확진환자는 하루 사이 14명이 늘어 총 96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신규 확진자는 58명이 추가돼 총 누적 확진자 1만1402명이며, 현재 770명의 확진자가 치료 중에 있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