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9.22(화)
center
[사진 : 가자연세병원 김포점 김태현 원장]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우리 신체의 기둥인 척추는 전신을 지탱해 주는 중요한 기관으로 지속적인 압박 혹은 강한 충격이 가해질 경우 문제가 발생해 허리디스크와 같은 질환이 발병할 수 있다. 이는 장시간 의자에 앉아 생활하는 현대인들에게 자주 나타나고 있으며 발병 연령이 점차 낮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단순한 근육통이나 과로로 인한 증상으로 여겨 방치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허리디스크는 척추뼈와 뼈 사이의 구조물인 추간판이 탈출된 증상으로 요추 추간판 탈출증이라고도 한다. 이는 과거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가 주요 원인이었지만, 최근 의자에 비스듬히 앉거나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 혹은 옆으로 눕거나 엎드려 자는 습관 등과 같이 잘못된 자세와 생활습관으로 인해 척추뼈가 비뚤어진 상태로 오랜 시간 압박을 받아 디스크가 눌려 찌그러지면서 벌어진 쪽으로 밀려나오게 되어 젊은 층의 환자들에게 빈번하게 발병하고 있다.

해당 질환의 초기 증상으로는 허리와 주변 부위에 간헐적인 통증이 나타나고 허리를 숙이거나 앉아있을 때 통증이 지속된다. 또한 기침이나 재채기, 배변 시 통증이 심해지며 질환이 진행될수록 허리 외에도 다리 저림 증상과 신경 이상 증상까지 동반된다. 이런 증상들은 일상생활에서 흔히 겪을 수 있는 증상들이라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더 악화될 경우 하반신이 우둔해져 보행 장애까지 나타날 수 있다.

가자연세병원 김포점 김태현 원장은 “허리디스크는 초기에 발견한다면 비수술적 치료법인 체외충격파나 도수치료 등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허리 통증을 가볍게 생각하여 방치하다가 증상이 악화되었을 때 내원하고 있다. 증상 호전이 보이지 않는다면 척추내시경 등과 같은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척추내시경 수술은 최소한의 절개 부위를 통해 내시경을 삽입하여 수술 부위를 직접 보면서 진행하는 치료로 실시간으로 병변 확인과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에 정확한 치료가 가능하다. 이는 전신 마취가 아닌 국소 마취로 진행되기 때문에 마취에 대한 부작용과 위험성이 적으며 절개 부위 흉터가 작아 수술 부담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부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다.

김포 가자연세병원 김태현 원장은 “허리디스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상생활 속에서 바른 자세로 앉는 습관이 필요하다. 장시간 앉아 있는 경우에는 간단한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을 풀어주며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잦은 흡연은 허리 통증의 위험 인자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흡연을 지양하는 것이 좋고 평소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의 경우 과격한 운동은 피하되 척추 관절에 무리 가지 않는 운동을 꾸준히 해준다면 건강한 척추 건강을 가질 수 있게 된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