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9.23(수)
center
(사진=BNK경남은행)
[비욘드포스트 유제원 기자]
BNK경남은행은 최근 폭우로 침수 피해가 있는 경남 합천군에 수재민 돕기 성금 500만원을 기탁했다고 14일 밝혔다.

BNK경남은행 서부영업본부 고영준 상무는 지난 13일 합천종합운동장을 찾아 문준희 합천군수에게 성금 기탁 증서를 전달했다.

BNK경남은행이 기탁한 성금 500만원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피해 지역민들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고영준 상무는 "피해 지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하루빨리 피해가 복구돼 지역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