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11.26(목)
center
내 몸은 세상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작고 나약하지만,
내 마음은 세상보다 큰 존귀한 존재,
여기에 인생의 이치를 담아 아래처럼 표현하면 백석 시 한 줄 보다는 낫지 않은가?

내 마음은 세상을 담는 그릇
담는대로 생각하며 살다 가리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