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10.28(수)

‘거짓말의 거짓말’ 임주은, 연정훈-이유리 다정한 통화에

center
(사진제공=채널A)
[비욘드포스트 이지율 기자]
‘거짓말의 거짓말’ 임주은이 연정훈의 새로운 사랑의 시작을 직감하고 충격에 휩싸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극본 김지은/연출 김정권/제작 래몽래인) 7회에서 은세미(임주은 분)은 전남편 강지민(연정훈 분)을 만나기 위해 꼼수를 썼다. 은세미가 프로골퍼 김연준(권화운 분)의 인터뷰를 진행할 기자를 강지민으로 지정한 것. 강지민은 은세미의 의도를 알아채고 매정한 말투로 일관했다.

은세미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며 강지민을 회유하려고 했다. 하지만 강지민은 또다시 은세미의 외도와 은세미의 실수로 딸 강우주(고나희 분)이 죽을 뻔했던 큰 사고를 떠올리며 분노했다.

은세미는 그토록 자신을 사랑했던 강지민이 한순간에 돌변하여 계속 밀쳐내자 수상함을 느꼈다. 은세미가 “혹시 여자 생겼어?”라며 묻자 강지민은 어이없는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이어 일부러 지은수(이유리 분)과 다정하게 통화하는 강지민의 모습을 본 은세미는 사실을 직감했고 큰 배신감을 느꼈다.

이날 임주은은 누구보다 깊은 사랑으로 아껴주었기에 훗날 자신의 실수를 용서해 주리라 믿었던 전남편 연정훈의 계산된 행동과 차가운 태도에 큰 충격을 받았다. 연정훈과 이유리의 다정한 통화를 들은 임주은이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하고 예의주시할 것으로 예상되어 이어질 전개에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