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10.30(금)

전날보다 21명 증가
수도권 국내발생 50명…서울 17명·경기 32명·인천 1명

center
<뉴시스>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 수가 전날보다 26명 늘어난 73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는 62명으로 전날보다 21명 더 늘었다. 수도권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는 50명으로 나타나 지난 13일 이후 4일만에 50명대를 기록했다.

1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 이후 하루 사이 73명 늘어난 2만5108명이다.

국내발생 확진자는 62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11명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17명, 경기 32명,, 부산 6명, 강원 3명, 충남 2명, 인천과 경남 각각 1명 등이다.

서울에서는 16일 오후 6시 기준 송파구 잠언 의료기에서 6명의 추가 확진자가 확인됐다. 잠언 의료기 관련 확진자는 총 12명이다. 잠언 의료기는 의료기기 판매회사로 알려졌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중랑구 이마트 상봉점에서는 직원과 접촉자 등 539명 전수조사 결과 533명은 음성, 1명은 양성, 5명은 재검사 등으로 나왔다.

중랑구에 따르면 이마트 상봉점 관련 확진자 1명이 관내 헬스장과 음식점 등을 방문해 헬스장 이용자 26명과 음식점 접촉자 4명에게 검사를 안내했다.

경기 안양에서는 일가족 4명 중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50대 2명, 20대 1명이다. 이들의 감염경로는 파악 중이다.

강원 홍천에서도 30대 여성과 초등학생 자녀 2명 등 일가족 3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어머니인 30대 여성은 지난 8~11일 시어머니인 경기 광주 84번재 확진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자녀들이 재학 중인 오안초등학교 학생과 교직원 70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경남에서는 지난 9~10일 서울에서 친척인 확진자와 접촉했던 50대 1명이 감염됐다. 이 확진자는 본 거주지가 서울이지만 직장 근무를 위해 김해시에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 해뜨락요양병원에서는 확진자 6명이 추가돼 누적 감염자가 58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 중 3명은 이 병원 환자, 2명은 종사자다. 나머지 1명은 확진환자의 가족이다.

광주에서는 초월읍 한 재활병원의 간병인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광주시는 해당 재활병원을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또 확진자와 접촉이 있던 환자와 직원 등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11명이다. 이 가운데 내국인 7명, 외국인 4명이다. 5명은 검역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6명은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나타났다.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7명이 줄어 1407명이 됐다. 이 중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명이 줄어 84명이 확인됐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완치된 확진자는 78명이 늘어 총 2만3258명이다.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을 나타내는 완치율은 92.64%를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2명이 늘어 443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76%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