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1.17(일)

오후 3시에 충남부터 순차적 발효
"오후 6시까지 가장 강하게 내릴 듯"
"눈은 1~3㎝ 가량 쌓일 것으로 예상"

center
눈이 내리고 있는 1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시스>
12일 오후 서울·인천·경기·충남 곳곳에 대설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퇴근길 교통상황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서울시 동남권·서남권, 인천, 경기도(김포시·고양시·광명시·시흥시), 충남(태안군·서산시)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대설주의보는 오후 3시 충남 지역 발효를 시작으로 경기, 인천, 서울 지역에 순차적으로 발효됐다.

앞서 기상청은 오후 1시30분 기준으로 "서해안 지역에 남북으로 길게 발달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인천·서산·강화 등에 눈이 오고 있으며, 점차 북동진해 서울·수원·파주로 접근하고 있다"고 예보했다.

이어 "서울은 퇴근 시간 전부터 눈이 내리고, 기온이 6일 밤보다 높아 쌓이는 정도와 영향 정도가 다르다"면서 "퇴근시간 전 도로 혼잡상황과 기상상황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지난 6일에도 많은 눈이 내려 시민들의 출퇴근길 불편이 속출한 바 있다. 당시에는 한파도 함께 찾아와 내린 눈이 녹는 모습을 보이진 않았다.

특히 이날 눈은 오후 6시까지 가장 강하게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오후 6시 이후 눈은 점차 약해지겠지만 경기 동부 지역은 오후 9시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눈은 1~3㎝ 가량 쌓일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하고 있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