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2.28(일)
center
[비욘드포스트 한경아 기자] 지난 16일 시행된 946회 동행복권 추첨결과 1등 당첨번호는 ‘9, 18, 19, 30 , 34, 40’ 로 결정됐다. 2등 보너스 번호는 ‘20’다.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1등 당첨자는 총11명으로, 1인당 21억5765만6182원씩 받는다. 당첨 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가 일치한 2등은 71명으로 5571만원씩, 당첨번호 5개를 맞힌 3등은 2,949명으로 134만원씩 받는다.

한편, 936회 당첨자 발표에서 로또 15억 1등 당첨자인 박한동(가명)씨와 윤정기(가명)씨는 각각 로또리치 게시판에 후기를 남겼다.

첫번째 행운의 주인공인 박씨는 “너무 떨리고 믿어지지가 않는다”며 “그 동안 희망이 보이질 않을 정도로 절박하고 힘들었는데 너무나도 큰 선물을 받아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는 “몇 년전 10년간 운영하던 회사를 잃고 3억이라는 빚까지 떠안게 됐다”며 “같이 회사를 차린 지인이 회사기술을 다른 회사에 투자하여 사업하다가 잘못돼 그 여파로 재기하지 못하고 회사를 처분하고 나니 빚만 남았다”며 절망적인 심정을 토로했다.

책임져야 할 가족이 있는 박씨는 “넋 놓고 가만히 있을 수가 없어 사업할 당시 회사를 시작할 수 있게 도와드린 지인 분 밑에 들어가 직원으로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간신히 먹고 살면서 빚도 갚느라 매일이 살얼음 위를 걷는 기분이었다”며 “가족들한테는 항상 죄인처럼 미안한 마음뿐이었는데 조금이나마 짐을 내려놓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금까지 많이 고생한 아내와 아직 미성년자인 우리 아이들과 함께 불안해하지 않고 걱정없이 행복하게 살고 싶다”며 “심적인 평안함과 잘 살수 있을 거라는 행복감을 느낄 수 있게 해줘서 감사하다”며 후기를 마무리했다.

두번째 당첨자인 윤정기씨는 “맨날 말로만 로또 1등에 당첨되면 소원이 없겠다고 우스게 소리를 했었는데 진짜 1등에 당첨됐다.”며 “이게 진짜인지 듣고도 믿지 못하겠고 꿈인 것만 같다.”라며 당첨 소식을 듣고 놀란 당시의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사실 금전적인 문제로 인해서 와이프랑 이혼까지 한 상황이다.”며 “너무 힘들었기에 이렇게 됐지만 다시 한번 잘해보고 싶다.”라고 전하며 많은 누리꾼들의 눈물을 자아냈다.

윤씨는 “많은 분들도 그렇겠지만 저 또한 현장 일을 하면서 돈을 모으는 것이 막막하여 로또가 유일한 희망이었다.”며 “저 때문에 많은 속앓이를 하셨을 부모님께 제일 먼저 이 소식을 전하고 싶고 당첨금으로 집을 해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평범했던 제가 1등 행운을 잡을 수 있었던 건 로또리치의 수 많은 1등 당첨자분들의 말씀을 잘 실천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힘들 시기에 기적처럼 1등에 당첨될 수 있게 도와주신 로또리치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전하며 후기를 마무리 했다.

자세한 사항은 로또리치 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