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4.19(월)

글로벌 공략 시동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음성인식 AI 전문 기업 아틀라스랩스(대표 류로빈)가 세계 최대 인공지능(AI) 산업의 중심지인 미국 시장에 전격 진출하며 글로벌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아틀라스랩스는 미국 현지화 버전의 AI 전화 모바일 앱 ‘스위치보드’를 런칭한다고 8일 밝혔다.

아틀라스랩스는 사라지는 통화 데이터를 실시간 텍스트로 기록해주는 AI 전화 ‘스위치(Switch)’ 앱에 미국 이용자들을 위한 '현지화(Localized)'를 적용해 최적화시킨 ‘스위치보드(Switchboard)’로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

스위치보드는 ▲기본 전화 기능부터 ▲음성 자동 녹음 ▲실시간 대화형 문자 기록 ▲통화 내용의 검색 및 분석 ▲데이터 관리 및 공유 등의 기능을 탑재한 미국 내 최초의 AI 전화 앱으로 iOS와 안드로이드 버전이 동시 출시된다. 인공지능 분야의 선두주자인 미국에서도 현재까지 음성인식 AI 기술이 적용된 앱 서비스는 전무한 상황으로, 스위치보드의 등장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체 음성인식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서비스로 AI 전화라는 새로운 지평을 연 아틀라스랩스는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인 후 다양한 환경에서 테스트를 거치며 성능 고도화에 힘써 왔다. 이를 기반으로 전세계 AI 기술의 격전지인 미국에서 첫 번째로 해당 시장의 포문을 열며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전망이다.

아틀라스랩스 류로빈 대표는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지만 사라져버리는 사람들의 대화를 데이터로 관리해 다양한 산업군에서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며 “음성 및 언어 분야에서 AI를 활용해 사람들의 일상에 도움을 주고, ‘AI 기술의 대중화’를 이루며 향후 펼쳐질 AI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