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1.10.23(토)

수도권 77.6%
국내 발생 1973명, 해외 유입 35명

center
추석 연휴를 이틀 앞둔 16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영동고속도로 상행선 용인휴게소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관계자들이 소독을 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추석연휴 기간인 오는 18~22일 귀성·귀경길에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터미널과 역, 휴게소 등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2000명을 넘으면서 사흘째 2000명대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전날보다 60명,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100명 이상 증가했다.

추석 연휴를 바로 앞에 두고 수도권에선 사흘간 1500~16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이날도 전국에서 수도권이 차지하는 비중이 77.6%에 달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7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날보다 2008명 증가한 28만1938명이다. 4차 유행 일일 환자 규모는 이로써 7월7일부터 73일째 네자릿수다.

평일 검사 결과가 반영되면서 하루 확진자 수는 15일 0시부터 2000명대와 19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1800명대 후반이었던 지난주 목요일(금요일 0시 기준)과 비교하면 100명 이상 많은 환자 수다.

진단검사 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1~2일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는 평일인 15일과 16일 이틀간 검사 결과로 풀이된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1973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35명이다.

일주일간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이달 10일부터 8일째 1700명대에서 증감을 반복하고 있다.

지역별로 수도권에서 1532명(77.6%), 비수도권에서 441명(22.4%) 발생했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