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5.19(목)
center
꼬부랑 노인에게나 붙이는 존칭인 줄 알았던 '옹'이
내 이름 뒤에 붙은 어제 경기일보 기사를 보고 씁쓸,
아무리 씁쓸해도 노인이고 옹이지!
똑똑한 제자가 도지사 나왔으니 당연히 덕담 격려하면서
옹 자리로 쾌히 물러날 테니 양심으로 정치하기를 부탁해요!
양심은 사랑 정의 예의 지혜!

sglee640@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