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2.08.12(금)
center
국립양평치유의 숲에서 진행된 교통약자를 위한 작은숲 조성 봉사활동에 참여한 두나무 임직원들이 나무를 심고 있다. [두나무]
[비욘드포스트 김세혁 기자]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이사 이석우)는 교통약자를 위해 국립 양평 치유의 숲에 작은 숲 조성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28일 밝혔다.

두나무 임직원 및 가족 40여 명은 지난 25일 세컨포레스트 캠페인 당시 사용하지 못한 묘목 교환 쿠폰 ‘그루콘’ 997장과 15차 세계산림총회 당시 참관객 캠페인을 통해 모은 가상 나무 937그루에 해당하는 나무를 심었다.

나무를 ESG 경영 키워드 중 하나로 선정한 두나무는 지난 2월 산림청과 ‘탄소중립 활동과 ESG 경영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 3월 ‘세컨포레스트와 함께하는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산불 피해 복구 및 산림 회복을 지원하는 이 캠페인은 두나무 메타버스 플랫폼 ‘세컨블록(2ndblock)’에서 치러졌다. 세컨블록에 조성된 가상의 숲 세컨포레스트에 가상 나무 한 그루를 심으면 산불 피해 지역에 나무 두 그루를 식수하는 식이다.

국립 양평 치유의 숲은 숲태교를 비롯해 하늘숲테라피, 온열치유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열린 시설이다. 현재 교통약자를 위한 무장애 데크로드 산책로를 조성 중이며, 두나무는 그 주변에 작은 숲을 만들어 치유 효과 강화에 기여한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숲은 환경뿐 아니라 힐링, 치유 측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누구나 주변에서 나무, 숲을 쉽게 접하고 치유의 효과를 누리도록 작은 숲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zarag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