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2.28(수)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척추는 몸의 움직임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 위로는 머리를 받치고 아래로는 골반과 연결돼 몸을 지탱해주는 기둥과도 같다. 신체활동에 있어 기둥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노화가 진행되거나 기저질환, 나쁜 자세, 비만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약해져서 다양한 질환을 유발한다.

평균수명이 길어짐에 따라 노년기 대표적인 척추질환은 척추관협착증이다. 척추관협착증은 걷거나 움직이는데 있어 불편을 초래하면서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원인이 된다.

척추관협착증은 신경의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을 압박하고 통증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허리 질환이다. 척추에는 신체 곳곳으로 퍼져 나가는 신경이 지나가고 있어 척추 외에도 다양한 신경학적 이상 증상이 야기될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의 주요 원인으로는 노화가 꼽히지만 최근에는 잘못된 자세, 운동 부족, 비만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젊은 층에서도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젊다고 안심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초기에는 대부분 자각 증상이 없어 악화되고 나서야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주요 증상으로는 허리 통증을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다리가 저리고 터질 듯이 아픈 게 특징적인 증상이다. 통증이 심하지 않다면 잠시 쉬거나 허리를 숙이는 정도로 통증이 완화되는 경향을 보인다. 하지만 장기간 방치하면 좁아진 척추관이 다리로 내려가는 신경을 압박해 엉덩이, 허벅지까지 통증이 퍼져 짧은 거리도 걷기 힘들어진다. 심한 경우 근력 저하나 배변장애 등이 동반될 수 있어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남봉수 튼튼마디한의원 인천점 원장은 "한의원에서는 척추관협착증 통증을 완화하는 동시에 약해진 척추 강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한약, 봉침, 약침, 침 등 다양한 비수술 한방치료를 고려할 수 있는데 그중 연골한약은 약해진 척추와 척추 주변 조직에 영양을 공급해 척추를 강화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발병 원인과 진행 정도가 모두 다르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치료 계획을 세워야 한다. 이와 함께 평소 바른 자세 유지 등의 노력이 필요하며 가벼운 운동과 스트레칭을 꾸준히 시행해 척추 건강을 도모해야 한다.

sglee640@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