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2.28(수)
center
중흥건설그룹 중흥토건은 다음달 중 부산에서 ‘중흥S-클래스 에코델타시티’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중흥S-클래스 에코델타시티’의 투시도. (사진 = 중흥토건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중흥건설그룹 중흥토건은 다음달 중 부산에서 ‘중흥S-클래스 에코델타시티’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중흥S-클래스 에코델타시티’는 부산 에코델타시티 공동 16블록에 위치하며, 지하 2층~지상 19층 14개동, 총 1067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주택형별 가구수는 △전용 84㎡A 574가구 △전용 84㎡B 165가구 △전용 84㎡C 68가구 △전용 101㎡A 130가구 △전용 101㎡B 130가구 등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에코델타시티는 부산 강서구 일대 총 11.7㎢ 부지에 조성되는 미래지향적 수변 도시로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개발이 완료되면 약 3만여가구와 약 7만6000명의 인구를 수용할 수 있는 곳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국내 첫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로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기술 및 서비스가 도시에 적용될 계획이다.

단지는 에코델타시티 내에서도 우수한 입지 조건을 평가받고 있다고 중흥토건은 설명한다. 먼저 모든 학군이 도보권 내에 있어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다. 단지 바로 앞에는 초등학교와 유치원 부지가 예정돼 있다.

에코델타시티에는 ‘부전-마산 복선전철선’이 공사 중에 있으며 ‘하단-녹산 경량전철’과 ‘강서선’이 개발될 예정이다.

단지 앞에는 중앙공원과 문화공원이 자리하고 있다. 직주근접 효과에 따른 수혜도 기대할 수 있다. 에코델타시티 인근에는 화전일반산업단지, 부산신항배후 물류단지를 비롯해 삼성전기 부산사업장, 르노코리아 자동차 공장, 농심 녹산 공장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자리하고 있다.

중흥건설그룹 중흥토건 분양담당자는 “미래 지향적인 친환경 수변도시 에코델타시티가 가진 주거 가치를 마음껏 누릴 수 있는 아파트로 수요자들에게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며 “1000가구 이상 대단지로 조성되는 만큼 에코델타시티를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흥S-클래스 에코델타시티’ 견본주택은 부산광역시 사하구 당리동 일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jhyk777@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