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7.16(화)
우리은행, ‘라이징 리더스 300’ 선정…중견기업에 총 4조원 여신 지원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우리은행과 산업통상자원부는 중견기업 상생금융 지원 프로젝트 ‘라이징 리더스 300’ 1기 선정기업 인증패 수여식을 우리은행 본점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라이징 리더스 300’은 우리은행과 산업부 및 산하 4개 기관이 우량·선도 중견기업 발굴과 지원을 위해 민관합동으로 구축한 신사업모델로 총 5년간 300개 기업을 선정한다. 산업부 산하 4개 기관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한국중견기업연합회·한국산업지능화협회(KOIIA)다.

이번 1기 수여식에는 △글로벌리더형(수출증대/25개사) △K-Tech 선도형(기술혁신/4개사) △미래가치 주도형(ESG경영/7개사) △D/X 도약형(디지털전환/2개사) 등 4대 분야에서 중견기업 38개사를 선정했으며, 글로벌리더형이 25개사로 가장 많은 비중(65.8%)을 차지했다.

우리은행은 선정 기업에게 향후 5년간 4조원 규모의 여신한도(기업별 300억원 이내)와 특별 우대금리를 통해 총 600억원 규모의 금융비용을 지원하며, 개시 이후로 2개월만에 2300억원을 지원 완료했고, 연말까지 총 80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기업지점장을 1:1로 매칭, 수출확대·기술혁신 등에 필요한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며 우리금융그룹 24개국 574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시장 진출 등 비금융서비스도 통합 지원한다.

KOTRA 등 산업부 산하 4개 기관 역시 해외진출 지원, 연구인력 육성 지원 등 별도의 특별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날 인증패 수여식에 참석한 우리은행 조병규 은행장은 “국가산업기반의 허리로써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중견기업 지원에 앞장서는 것이 우리은행의 당연한 역할”이라며 “산업부와 전문기관 추천으로 선정된 ‘라이징 리더스 300’ 기업들이 국가경제를 선도하는 리딩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라이징 리더스 300’프로젝트는 지난 4일부터 19일까지 2기 기업을 모집 중이며, 산업통상자원부 공고문과 우리은행 홈페이지에서 지원자격과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우리은행은 한국중견기업연합회와 함께 ‘라이징 리더스 300’, 월드클래스 선정기업 등 중견기업들을 대상으로 ‘수출역량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 세미나’를 오는 20일 상장사회관에서 개최 예정이다.

jhyk777@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