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2.29(목)
center
현대건설은 6300억원 규모의 ‘산본1동1지구 재개발사업’을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현대건설이 수주한 '산본1동1지구 재개발사업’의 '힐스테이트 금정역센트럴’의 투시도. (사진 = 현대건설 제공)
[비욘드포스트 한장희 기자]

현대건설은 6300억원 규모의 ‘산본1동1지구 재개발사업’을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산본1동1지구 재개발사업 시행자인 한국자산신탁은 지난 26일 열린 시공사 선정을 위한 토지등소유자 전체회의에서 우선협상 대상자인 현대건설의 단독 입찰에 대한 소유주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시공사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산본1동1지구 재개발사업은 군포시 산본동 일대 8만4398.9㎡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재개발을 통해 지하 4층~지상 35층, 15개동, 공동주택 1820가구와 부대복리시설 등이 새롭게 들어설 예정이다.

사업지는 지하철1호선과 4호선, GTX-C 노선(예정)인 금정역과 인접하며, 차로 5분 거리에 산본IC가 위치해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를 통해 인근 지역으로 편하게 이동할 수 있다. 도보 내 거리에 AK플라자, 마트, 영화관 등의 생활 인프라가 갖추어져 있으며, 관모초등학교, 병원, 영화관, 관모초등학교와 곡란초등학교가 인접해 교육요건도 양호하다.

사업지 인근에는 안양 IT단지와 국제유통단지가 위치하며 향후 15개 사업지에서 대규모 재개발이 예정돼 있다.

현대건설은 산본1동1지구 재개발사업의 단지명으로 ‘힐스테이트 금정역센트럴’을 제안했다. 군포의 주거중심으로 빛날 100년의 주거명작을 완성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이를 위해 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혁신기업의 사옥을 설계한 NBBJ와 손을 잡고 혁신적인 특화설계를 제안했다.

NBBJ는 1943년 설립된 미국과 유럽, 아시아에 지사를 두고 있는 미국의 글로벌 건축·기획·디자인 회사로 미국 경제 전문 매체인 ‘패스트 컴파니’가 세계 최고 혁신 건축설계사로 선정한 바 있다.

단지 최고층에는 군포 최초의 스카이 커뮤니티를 배치해 수리산과 도심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파노라마뷰를 누릴 수 있도록 했으며, 스카이 라운지와 라이브러리, 릴렉스 라운지를 조성해 입주민에게 이색적인 휴식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2개층 높이의 복층 체육관 및 프라이빗 시네마를 계획해 군포를 상징하는 단지의 품격에 어울리는 명품 커뮤니티 조성으로 단지의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군포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단지를 위해 해외 설계사와 협업해 지역 최초의 스카이 커뮤니티 등 혁신설계를 제안한 것에 소유주님들께서 좋은 평가를 내려주신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 연내에 시공사 선정이 마무리되는 사업지들이 남아있는 만큼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룰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jhyk777@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