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2.29(목)

서울 편입땐 협의 권한 이관 우려

[비욘드포스트 김형운 기자] 고양, 하남 등 3기 신도시 조성이 예정된 경기도 시·군에서 광역철도사업이 추진되는 가운데 ‘메가시티 서울’ 구상이 앞으로 추진 동력을 잃게될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광역철도사업은 해당 지역 단체장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업 추진 전반을 협의하는 구조다. 그러나 서울시에 편입될 경우 협의 권한이 서울시에 이관, 지역보다는 서울시의 필요와 여건에 따라 사업 향방이 좌우될 수 있다.

center
경기도내 3기 신도시 광역철도 노선도(파란색).(사진=경기도)

1일 경기도에 따르면 고양, 하남, 남양주 등 3기 신도시에서 추진되고 있는 광역철도사업은 3개 사업이다. 이들 사업은 3기 신도시 시행자인 LH와 고양·하남·남양주가 비용 분담, 노선 및 역사 위치 등을 협의하는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추진된다.

이에 원인부담자인 해당 지자체장들은 LH와 각각 △고양 창릉지구 고양은평선(1조4천100억원) △하남 교산지구 송파하남선(1조5천401억원) △남양주 왕숙지구 강동하남남양주선(2조1천32억원)의 노선과 정차역, 사업 분담금 등을 협의하고 있다.

경기도 역시 서울시와 서울도시철도 연결 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기본계획안을 수립, 국토교통부 승인을 얻을 예정이다.

그러나 고양과 하남시의 메가시티 서울 합류 가능성이 제기되자 철도사업 관련 경기도의 지원과 시·군별 사업 협의 권한이 이관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고양시의 경우 이동환 시장이 오세훈 서울 시장과 ‘수도권 재편 다자협의체’(가칭) 추진 및 관련 연구반 편성에 합의, 메가시티 서울 구상 합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하남시의 경우 지역 정치권과 주민 사이에서 서울 편입 요구가 제기돼 국민의힘이 추진 중인 서울 인접 시·군의 일괄 서울 편입 특별법 사정권에 들고 있다.

메가시티 서울 합류 현실화 시 지자체의 사업 협의 권한이 자칫 서울시로 이관돼 서울시 편의와 여건에 따라 크고 작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경기도 광역철도 관계자는 “고양시와 하남시등 기초단체의 서울 편입을 가정하면 경기도내 광역철도사업이 우려되는 대목일 수 있지만 만약에 대한 언급은 아직 시기상조이고 현재 3기 신도시 예정지별 철도 사업은 아직까지는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