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포스트

2024.04.15(월)

한국미래기술교육硏, 3월 2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사파이어홀에서

청정수소발전입찰시장 대응 전략 세미나 개최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정부가 올해 전력시장에 세계 최초로 '청정수소발전입찰시장'을 개설해 청정수소 보급을 확대하고, 관련 생태계 구축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목표를 세운 가운데,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대표 박희정)은 오는 3월 2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사파이어홀에서 '청정수소발전입찰시장 대응 전략 - 수소정책, CHPS 인증/입찰전략, 기술 전반, 발전 연계/운영, 설비 안전기준'을 온, 오프라인으로 병행해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 상반기에 개설 예정인 청정수소발전입찰시장은 청정수소발전 공급자인 수소발전 사업자가 구매량에 대한 경쟁 입찰을 통해 수소 발전량을 구매자(한전이나 구역 전기 사업자)에게 공급하는 제도로서 정부는 발전 기술 간 경쟁을 촉진하고 단가 인하를 유도하기 위해 개설키로 한 것이다. 이번 청정수소발전입찰에는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만든 그린수소, 천연가스에서 이산화탄소를 포집 제거한 블루수소, 그린수소 또는 블루수소를 암모니아로 변환한 청정암모니아까지 모두 참여가 예상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청정수소(그린/블루/암모니아) 생산, 저장, 운송, 활용 기술 전반' △'청정 암모니아 크래킹 기술과 초고효율 복합발전 연계 및 운영방안' △'국내외 청정수소, 암모니아 정책 동향 및 청정수소인증제'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 설계방향' △'암모니아 분해(크래킹) 및 연소기술과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 △'청정수소 생산설비 안전기준 개발현황' 등의 주제 발표가 예정되어 있다.

연구원 관계자는 "국내외 수소 산업이 본격화되면서 제도의 복잡성과 변화하는 에너지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의 경쟁력 있는 전략과 차별화된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특히 우리 정부는 2024년 상반기 전 세계 최초로 청정수소발전입찰시장을 개설하고자 준비 중에 있어,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들은 시장 구조에 대한 이해와 면밀한 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라고 말했으며, "이번 세미나는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이 본격화에 앞서 수소경제라는 미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민간 시장 지원 방안과 기술 개발 현황을 공유하며 그에 따른 전략을 제시하는 장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sglee640@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