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MO 최대시장서 사업규모 대폭 확대 의도

center
(사진=뉴시스)SK㈜는 지난달 30일 이사회를 열고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에 CMO 통합법인 ‘SK팜테코’를 설립하고, 한국의 SK바이오텍, SK바이오텍 아일랜드, 미국의 AMPAC을 통합운영하기로 했다.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SK㈜가 韓·미국·유럽에 분산됐던 바이오사업을 한데 묶어 미국에 글로벌 통합법인을 설립한다. 바이오 최대시장인 미국에서 CMO(의약품 위탁생산)의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2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SK㈜는 지난달 30일 이사회를 열고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에 CMO 통합법인 ‘SK팜테코’를 설립하고, 한국의 SK바이오텍, SK바이오텍 아일랜드, 미국의 AMPAC을 통합운영하기로 했다. 통합법인은 내년 1월 출범 예정이다.

SK㈜는 보유하고 있던 SK바이오텍 주식과 SK바이오텍으로부터 이전 받은 자산을 통합법인인 SK팜테코에 현물 출자하게 되며 SK바이오텍, SK바이오텍 아일랜드, 미국 AMPAC 3개 법인이 SK팜테코의 100% 자회사이자 SK㈜의 손자회사가 되는 구조다.

SK팜테코 통합법인의 CEO는 AMPAC사의 CEO인 아슬람 말릭이 내정됐다. 이번 통합법인 출범은 지난 1년간 진행된 AMPAC사의 인수 후 통합(PMI)작업이 마무리됐다는 것을 뜻한다는 것이 SK㈜ 측의 설명이다.

대형제약사가 전문 CMO에 의약품 생산을 맡기는 등 글로벌 CMO업계의 경쟁속도가 증가하면서, SK㈜ 역시 2017년 SK바이오텍 아일랜드, 2018년 AMPAC인수를 통해 지속적으로 사업규모를 확장해 왔다. SK㈜는 2025년 이후 CMO 사업 가치를 10조원 수준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SK㈜ 관계자는 “글로벌 M&A를 통해 한국, 미국, 유럽 내 생산기지 및 R&D 경쟁력을 확보한 데 이어 통합법인 설립으로 CMO 3사간 공동 운영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가 가능하게 됐다”며 “향후 통합법인의 미국 내 상장 및 글로벌 M&A 등 추가 성장 전략의 실행을 통해 글로벌 Top 10 CMO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기성 비욘드포스트 기자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