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미래 인재 육성 위한 지역아동과 청소년들의 학습문화 개선과 독서활동 지원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지율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는 6일 마루아라 지역아동센터에서 '캠코브러리 22호점'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캠코브러리는 캠코(Kamco)와 도서관(Library)의 합성어로 캠코가 지난 2015년부터 지역아동과 청소년들의 학습문화 개선과 독서활동 지원을 위해 지역아동센터 내 노후 공간을 리모델링해 작은 도서관을 마련해주는 캠코의 대표적 교육 기부 사회공헌활동이다.

캠코는 지금까지 부산, 서울, 대전, 대구 등 전국 총 21곳에 캠코브러리를 설치했으며 이번에 개관한 '캠코브러리 22호점'은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와의 협업을 통해 서울지역에서 두 번째로 설치된 도서관이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배움의 기회가 부족한 청소년들이 캠코브러리를 통해 꿈을 키우고 든든한 미래 인재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캠코는 미래의 주역이 될 아동·청소년을 위한 실질적이고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함으로써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