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제공=KBS
[비욘드포스트 구애영 기자] 5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방송의 날 특집 2부로 진행됐다.


변호사 양소영, 가수 장미화, 방송인 조영구, 연예전문기자 김대오, 프로바둑기사 한해원이 출연해 '연예인은 공인인가'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출연진들은 '연예인 사진 촬영, 관심인가'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장미화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만큼 감수해야 할 부분도 있다”고 전하면서 “무대에서 노래를 할 땐 가수고, 방송에 나올 때는 방송인이다. 하지만 무대 위에서 내려오면 일반인이다. 그렇게 살고 싶은데, 보는 분들이 그렇게 안 보니까 불편하긴 하다”고 했다.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