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위드이노베이션, 플랫폼 고도화ㆍ M&A 통한 신사업 진출 및 해외시장 공략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국내 대표 종합숙박ㆍ액티비티 예약 플랫폼 여기어때의 운영사 위드이노베이션이 글로벌 사모펀드 CVC캐피탈(이하 CVC)과 손을 잡았다. 동시에 회사는 전자상거래 전문가 최문석 씨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위드이노베이션은 CVC의 위드이노베이션 인수가 20일 최종 완료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CVC는 위드이노베이션의 주요 주주 지분 약 85%와 함께 경영권을 확보하게 됐으며, CVC는 별도 유상증자를 통해, 회사의 성장전략을 지원할 계획이다.

위드이노베이션은 이번 결정으로 확보된 대규모 투자금과 함께 전문가를 사령탑으로 영입하게 됐다. 신임 경영진인 최문석 대표는 “위드이노베이션은 기존 O2O 플랫폼을 한층 고도화하고, M&A 등을 통한 공격적인 신사업 육성과 함께 해외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는 이른바 '트라이앵글(triangle)' 전략을 추진하게 된다”라고 신임 대표로서의 첫 출항에 대한 전략을 발표했다. 더불어 위드이노베이션은 해외시장 공략을 위해 중국 1위 OTA 사업자 씨트립 그룹에 인수된 Qunar.com의 공동창업자 프레데릭 디모폴러스(Frederick Demopoulos)를 신규 이사회 멤버로 영입함으로 해외시장 공략에 힘을 보태게 됐다.

2019년 9월 20일부터 회사의 새로운 수장은 최문석 최고경영자(CEO)가 맡는다. 최문석 신임 대표는 연세대/와튼스쿨 MBA 출신으로, 2006년~2014년 이베이코리아 부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지마켓 인수를 총괄했다. 더불어 지마켓과 옥션의 합병 시너지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끈 국내 대표 e커머스, 마케팅 전문가로 꼽힌다. 그 외에 써머스플랫폼(에누리닷컴) 대표와 삼성생명 마케팅전략 담당임원, 버거킹 한국지사장 등 요직을 거쳤다.

최문석 신임 대표는 국내 숙박 O2O 시장의 확장성과 플랫폼 가치를 강조했다. 그는 “여기어때와 호텔타임을 통해 국내 숙박시장을 혁신하고, 탄탄한 성장을 거듭해 온 위드이노베이션에 대한 신뢰와 기대와 크다”며 “지금까지 회사의 성공을 훌륭히 이끌어준 구성원과 함께 시장 확장 속도를 뛰어넘는 성장세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VC는 시장 환경의 다양한 도전에도 불구하고 여기어때의 지속적이며 괄목할 만하게 이뤄낸 실적은 물론 미래 성장성에도 주목했다. 실제 여기어때는 국내 시장에서 고유한 위치를 확보했던 것은 물론이고 글로벌 OTA들과 어깨를 견주며, 빠르게 시장 점유율을 확장해 왔다.

여기어때는 “중소형호텔, 호텔/리조트, 펜션, 게스트하우스, 액티비티 등 5만6,000여 개의 경쟁력 있는 상품을 확보하고, 앱 사용성 고도화로 사용자 경험을 높여온 결과”라고 평가했다.

여기어때 숙소 거래는 중소형호텔/모텔과 일반호텔/리조트/펜션 비중이 고르게 분산돼 있다. 전체 숙소 카테고리에서 고른 성장이 나타나 다각화된 상품군을 갖춘 국내 대표 종합 숙소 플랫폼으로 온전히 자리 잡은 모습이다.

큰 변화를 맞은 위드이노베이션의 향후 행보는 업계 관심사다. e커머스 플랫폼, 마케팅 고도화 영역에서의 과거 성공 경험 외에도, 최문석 대표는 써머스플랫폼 대표로 재직 당시 빅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신사업을 개발, 런칭하고, 4개의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 및 인수해 성공시킨 M&A 전문가다. 최문석 대표는 “e커머스 플랫폼에서 획득한 성공 경험을 살려 O2O 플랫폼인 여기어때에서 의미 있는 성장을 잇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