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시즌 첫 선발 평점 7.3점으로 팀내 2번째로 높아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이강인(18·발렌시아)은 26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캄프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헤타페와의 홈 경기에서 프리메라리가 데뷔골을 터뜨리며 스페인 언론의 관심을 받았다.

첫 선발 출전의 기회를 잡은 이강인은 오른쪽 측면에서 호드리고 모레노가 내준 땅볼 크로스를 달려들며 첫골을 터트려 2-1로 앞선 전반 39분 역사적인 순간을 만들었다.

수비수를 피해 오른발로 방향을 살짝 바꾸는 감각적인 슛으로 헤타파의 골문을 열었다.

이강인의 프리메라리가 데뷔골이다. 2011년 스페인으로 건너가 꿈을 키우던 이강인은 마침내 성인 무대에서 득점에 성공했다.

스페인 아스는 "이강인은 발렌시아 공식 경기에서 골을 넣은 최연소 외국 선수이자 첫 번째 아시아인이 됐다"고 소개했다.

아스는 이강인이 득점 후 환호하는 사진과 함께 "이강인은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만 18세218일만에 공식 경기에서 골을 기록했다"고 전달했다.

발렌시아 홈페이지도 비로소 알을 깬 유망주의 모습에 반색하는 분위기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이 엄청난 잠재력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득점 상황을 상세히 설명한 발렌시아는 "이강인은 구단 역사상 세 번째로 어린 라리가 득점자가 됐다. 팀 동료인 페란 토레스를 추월했다"고 덧붙였다.

축구 통계전문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7.3점을 부여했다. 공격수 호드리고 모레노와 함께 팀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평점 1위는 멀티골을 넣은 고메스(8.1점)에게 돌아갔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