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폴리코사놀
[비욘드포스트 장덕수 기자] 폴리코사놀 부작용은 적정량 수준을 넘어 과다복용시 나타날 수 있다. 적정량 수준을 넘어 지나친 섭취를 하게 되면 수면장애나 현기증 두통, 보고통, 속쓰림, 피부발진과 같은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폴리코사놀, 호주산 사탕수수에서 축출한 폴리코사놀 등 폴리코사놀 원산지는 많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정한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 효능이 있는 폴리코사놀은 쿠바산뿐이다.


하루권장량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콜레스테롤은 수면중 생성 되기 때문에 잠들기 3시간 전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


폴리코사놀의 대표적인 효능으로는 심뇌혈관 질환 발생율 자체를 떨어뜨려준다고 한다. 특히 단순히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을 높여주는 것 외에도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을 감소해준다. 실제로 폴리코사놀을 20mal 씩 4주간 섭취한 실험의 결과로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은 29.0%가 증가하고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은 22%가 감소했다고 한다. 따라서 정리하자면 폴리코사놀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조절해주어 혈액순환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혈압을 낮추어주니 현대인들이 많이 걸리는 고혈압과 협심증, 동맥경화나 뇌졸중 같은 질환 가능성을 낮춰주는 것이다.


식물 왁스에서 추출한 천연 지방 알코올 혼합물로, 두 개 이상의 알코올이 사슬처럼 엮인 형태로 되어 있다. 폴리코사놀은 사탕수수를 포함해 쌀겨,녹차의 잎 등 다양한 식물들에 함유돼 있는데, 사탕수수 100톤 가공 시 약 2.5kg 정도만 나올 정도로 소량 추출된다.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