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JTBC
[비욘드포스트 박명진 기자] 6일 밤 9시 방송된 '뭉쳐야 찬다'는 시청률 5.7%(이하 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 7.6%까지 오르며 '어쩌다FC 열풍'을 다시금 입증했다.


이는 같은 날 방송된 비지상파 프로그램 중 1위에 해당하며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4.8% 보다 0.9%p 상승한 수치다.


2049 세대를 대상으로 한 타겟시청률도 2.7%로 드라마를 포함한 전 프로그램 중 비지상파 1위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7.6%까지 올랐다.


‘용병현’이 등장하자 어쩌다FC 멤버들의 모습도 180도 달라졌다.


안정환 감독이 앞으로 용병시스템을 통해 무한경쟁체제에 들어갈 것을 선언했기 때문. 특히 양준혁은 안정환이 “아무리 축구장이지만 야구 레전드가 두 명이면 실력 차가 비교될 수밖에 없다”는 말에 경쟁심이 폭발해 ‘역대급’ 활약을 펼쳤다.


어쩌다FC는 공릉축구회와의 대결에서 0:4로 패했지만 안 감독에게 "경기 내용이 이전과 전혀 달랐다"며 "1승이 머지않았다"는 평을 받았다.

jbd@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