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비욘드포스트 김광주 기자] 경기 고양시는 미세먼지 주범인 노후 경유차를 줄이고 친환경차를 늘리기 위해 올해 하반기 25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노후 경유차 1만5000대에 대한 조기폐차·저감장치부착 지원, 친환경자동차 187대 보급(전기자동차 87대, 전기이륜차 50대, 수소연료전지차 50대) 등을 추진하고 있다.

보조금 지원대상은 고양시에 주소가 등록된 시민과 법인 등으로 접수 순서대로 보조금을 지원한다.

조기 폐차 시 보조금은 보험개발원에서 발행한 차량기준가액표에 따라 결정되며 차량 총중량이 3.5t 이하인 차량의 보조금 상한액은 최대 165만 원이다. 총중량이 3.5t 이상 및 건설기계는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된다.

노후 경유차 매연저감장치 부착 시에는 소형·중형·대형 장치크기에 따라 보조금이 1대당 약 170만~930만원까지 지원되고 엔진개조 시에는 400만원이 지원된다.

또 덤프트럭이나 믹서트럭 등 노후 건설기계에 대해 매연저감장치 부착 시 중형장치 약 800만원, 대형장치 약 1100만 원을 지원한다.

친환경자동차 구매 보조금은 전기승용자동차 최대 1400만원, 전기화물차 최대 2700만원, 전기이륜차 최대 350만원, 수소연료전지차 3250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지원대상 차종은 전기자동차 통합포털(ev.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보조금 신청방법 및 절차 등은 고양시청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을 참고하거나 고양시 민원콜센터(031-909-9000)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저공해화사업, 친환경차 보급사업을 통해 대기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도심 미세먼지 문제를 야기하는 노후 경유차를 조기에 퇴출하고 친환경차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