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4분기부터는 원재료 가격이 낮아진 효과로 비용부담 완화

center
(사진=현대제철 홈페이지)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현대제철이 부진한 판매량으로 인해 고정비 부담이 늘고, 원재료 가격 상승반영으로 스프레드가 축소됐기 떄문에 3분기 부진한 실적이 예상된다며 수요처별 가격협상 결과에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 한화투자증권은 현대제철이 3분기 별도 영업이익이 838억원(전분기대비 –61.6, 전년기대비 –8.2%) 으로 시장기대치를 하회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김유혁 연구원은 "실적 부진의 원인으로는 3분기 판매량이 예상보다 부진하면서 고정비 부담이 확대됐고, 높았던 철광석 가격이 온기 반영되며 판재류 스프레드가 축소된 점 그리고 전방 수요부진으로 봉형강 스프레드가 전분기 수준을 유지한 점 등이 부진한 실적 요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연구원은 “현재 진행중인 수요처별 가격협상이 향후 실적과 주가의 방향성을 결정짓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3분기에 반영되는 원가 상승분을 감안하면 최소 3만원이상의 가격인상이 필요한 것으로 보이는데, 최근 포스코가 르노삼성차향 자동차 강판을 3만원가량 인상에 성공한 점을 감안하면 비슷한 수준의 인상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4분기부터는 원재료 가격이 낮아진 효과로 비용부담이 완화되고 있는 만큼 판재류 스프레드는 3분기를 저점로 개선될 전망"이라며 "4분기 리스크 요인은 현재 16~18일간 진행 중인 노조파업의 장기화 가능성으로 추후 추이를 모니터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강기성 비욘드포스트 기자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