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5.26(화)

해외에서도 찬사

center
이재명 경기지사의 순발력이 주목을 받고 있다.
[비욘드포스트 김형운 기자]코로나19 사태와 경제위기라는 국가적 재난상황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리더십의 발빠른 순발력이 주목받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한 대중과의 소통능력, 과감한 결단과 빠른 집행력으로 국민적 지지를 받고 있다.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의 수수료 인상논란에 대한 발빠른 대응, 재난기본소득 보편지급,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한 강제조사 등이 대표적 순발력 사례다.

'배민'의 중개수수료 인상논란이 불거지자 이 지사는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한 이때 배달앱 업체가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과도한 이윤을 추구하며 지영업자들을 나락으로 내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기득권자의 횡포를 억제하고 다수 약자를 보호해 공정한 경쟁질서를 만들어주는 것(억강부약)이 국가의 역할"이라며 공공배달앱 개발, 독과점 업체 세무조사에 나서겠다고 했다.

배민측은 결국 고개를 숙였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배민 운영사) 대표는 지난 6일 "코로나19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지사는 "배민의 반성과 사과에 따른 조치는 이용료체계 원상복구와 깃발꽂기 등 과도한 이익을 제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대한 빨리 공공앱을 개발하겠지만 그 사이에라도 대책이 필요하다"며 "배달앱 아닌 전화로 주문하고 점포는 전화주문에 인센티브를 주는 운동이 시작됐는데 도지사로서 적극 응원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재난지원금도 이 지사가 제시한 보편적 지급방식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가 모두 전 국민에게 재난 지원금을 지급하자고 입장을 바꾸면서 청와대도 이를 검토하고 있다. 이 지사는 7일 "국민 모두에게 50만원씩 지급하자는 황교안 대표의 전향적 주장에 환영과 지지를 보낸다"면서 "여야가 모두 동의한 만큼 긴급재난지원금을 모든 개인에게 100만원씩 긴급재정경제명령으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 지사를 비롯해 김경수 경남지사 등은 그동안 전체 국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자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먼저 실천에 나선 것은 이재명 지사다. 이 지사는 지난달 24일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씩을 지역화폐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도내 31개 시·군 가운데 남양주시를 제외한 30곳이 5만~40만원씩 시군 재난기본소득을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이 지사가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시군에 특별조정교부금을 우선 지원하겠다는 당근을 제시하자 시·군들이 동참하기 시작했고, '우리 동네는 왜 안주냐'는 여론이 형성됐다.

이 지사의 과감한 대응은 신천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대규모로 확산될 당시에도 주목받았다. 과천 신천지총회가 있는 과천의 신천지 관련시설에 대한 강제조사에 나서 신도명단을 받은데 이어 이만희 총회장이 검체채취에 불응하자 감염병법을 위반한 현행범으로 체포하겠다며 직접 가평으로 달려가기도 했다.

신천지에 대한 과감한 대응에 힘입어 이 지사는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 2~3위로 뛰어올랐다. KBS가 지난달 21~23일 발표한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선 이 지사가 2위에 오르기도 했다.

해외언론들도 당시 이 지사에 주목했다. 중국 언론 '환구시보'는 지난달 3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벼락같이 행동하고, 리더십 있고, 직설적이면서도 의사소통에 능한 정치인'이라고 소개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 역시 이 지사가 신천지 관련시설을 폐쇄하고 방역지침을 어겼을 경우 3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 신속한 조치를 취했던 점을 집중 보도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