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9.21(월)

충북·전남 등 6개 시·도 148동 지원…1년간 지원

center
행정안전부(행안부)가 보름째 이어지는 집중호우 피해로 인해 수해를 입은 이재민을 위해 임시조립주택을 마련해 1년간 무상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강원 산불 당시 지원된 임시 조립주택의 모습. (사진=행안부 제공)
<뉴시스>
행정안전부(행안부)는 보름째 이어지는 집중호우 피해로 인해 수해를 입은 이재민을 위해 임시조립주택을 마련해 무상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자체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등 관계 기관은 16일 '임시 조립주택 설치사업 추진단'을 구성하고 17일부터 관련 행정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추진단에는 수해 피해가 컸던 경기도와 강원도, 충북, 충남, 전북, 전남 등 6개 지자체가 참여한다.

이번 수해로 주택 침수나 매몰 등 피해를 입은 이재민은 11개 시도 3207세대 5643명이다. 이 중 아직 귀가하지 못한 이재민은 653세대 1285명이다.

행안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수요 조사된 임시 조립주택은 총 148동이다. 충북이 62동으로 가장 많고 전남 58동, 경기 14동, 충남 7동, 강원 6동, 전북 1동 순이다.

현행법상 재난으로 주거시설 피해를 입은 주민은 1년간 임시 조립주택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주민이 희망하면 1년 단위로 연장하거나 매입도 가능하다. 지난해 강원 동해안 산불과 태풍 미탁 피해, 2017년 포항 지진 당시에도 임시 조립주택이 이재민에게 지원됐다

임시 조립주택은 24㎡(약 7.3평) 크기로 방과 거실, 주방 화장실 등 기본적인 시설이 구비돼 있다. 1동당 가격은 3500만원이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주택 피해를 입은 분들의 조기 생활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임시 조립주택 지원으로 주택 피해를 입은 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