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10.30(금)
center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비욘드포스트 강기성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속한 빅히트가 15일 코스피에 입성했다. 기대를 모으던 이른바 ‘따상’에는 실패했지만, 단숨에 코스피 32위에 오르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15일 거래소에 따르면 빅히트는 시초가 27만원보다 4.44%내린 25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공모주 청약에서 58조원을 모인 빅히트는 장이 시작되는 동시에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뒤 상한가 35만1000원까지 치솟는 ‘따상’에 성공했다.

하지만 빅히트의 상승세는 이내 잠잠해 졌고 폭을 줄여 오후에 들어서는 시초가 아래로 꺾였다. ‘따따따상’으로 3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던 SK바이오팜과 2일 연속 상한가를 친 카카오게임즈의 ‘따따상’의 따상 행진을 잇지는 못했다.

그래도 빅히트 주가는 여전히 공모가 13만5000원을 2배가까이 넘나드는 수준이다.

대표 ‘엔터주’로서 시가총액은 8조7323억원으로 코스피 32위에 올랐다. 빅히트 시총은 3대 기획사 JYP(1조2087억원), YG(8256억원), SM(7469억원)의 합산 시총 2조7812억원을 3배 이상 차이로 웃돌았다.

거래대금도 1조9418억원으로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최고치를 경신했다.

1995년 5월 이후 상장 종목 중 상장일 거래대금 순위에서도 2014년 12월 삼성물산(당시 제일모직)의 1조3718억원의 기록을 제쳤다.

빅히트 기존 주요 주주는 넷마블(24.87%), 스틱스페셜시츄에이션사모투자합자회사(12.15%), 메인스톤(8.71%), 웰블링크(6.24%) 등이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