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1.17(일)

"버팀목자금 3조원 지급…유례 없는 신속 지원"
"백신 관건도 속도…협력체계 구축, 치밀히 준비"

center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이번 설 민생안정대책을 충실하게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농축수산물 선물기준 같이 국민들께 미리 안내해 드려야 할 사안은 조속히 확정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가 해마다 설 민생대책을 마련해 왔지만 올해는 좀 더 특별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농축수산업계는 설 명절에 한해 청탁금지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공직자 등의 농축수산식품 선물 허용 한도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한시적으로 상향해달라고 요청 중이다. 이와 관련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차 청렴사회민관협의회를 열고 설 명절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 여부에 대한 추가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이 이틀간 209만명에게 3조원 가까이 지급됐다며 "중기부 등 관계부처와 일선 지자체의 철저한 사전준비와 협업 덕분에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신속한 지원이 가능했다. 남아있는 자금 지원도 차질 없이 마무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재난지원금도, 백신도, 관건은 결국 속도"라며 "각 부처는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빛을 발한 협업의 성과를 백신 접종에서도 계속 이어가 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백신이 도착하는 대로 신속한 접종을 하고 또 그것이 물 흐르듯 이어지도록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서 치밀하게 준비해달라"며 "위기 속에서 더 기민하게 움직이는 유능한 정부가 되어달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