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3.07(일)
center
[비욘드포스트 이순곤 기자]
MCN 커머스 전문기업 ㈜모노라이트가 온라인 콘텐츠 창작기업 '랍스터 스튜디오'와 유튜브 운영 및 커머스 사업을 위한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2018년 8월에 설립된 랍스터 스튜디오는 CJ E&M, MBN, TV조선, MBC를 통해 TV 프로그램 및 광고 콘텐츠를 제작하는 영상기업이다.

현재 랍스터 스튜디오는 ‘인간 심지호’, ‘나랑당구’, ‘20G’, ‘브레이크 포인트’, ‘유기농 락커’ 등 총 6개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모노라이트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유튜브 광고 및 IP를 활용한 커머스사업은 물론, 신규 콘텐츠 제작도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랍스터 스튜디오의 관계자는 "최근 커머스 부분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이어가고 있는 모노라이트처럼 혁신적이고 역동적인 MCN 커머스 기업과 파트너십 제휴를 맺게 돼 무척 기쁘다"며 "앞으로 다양한 협업을 통해 만들어나갈 콘텐츠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모노라이트의 김성수 대표는 "콘텐츠 제작부분에서 오랜 경험과 경쟁력이 있는 랍스터 스튜디오와 파트너십을 맺게 돼 영광"이라며 "이번 제휴를 통해 양질의 콘텐츠 제작과 성장성 있는 채널을 확보하여,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에게도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news@beyondpost.co.kr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