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1.02.28(일)

맥도날드 직원, 탈의실서 여직원 20명 '몰카 촬영' 들통…'박사방' 성착취물도 다량 보유

승인 2021-02-18 19:09:52

뿔난 네티즌들 "포토라인 세우고 신상공개 해라" 원성

center
서울 용산구 서울역사 안에 위치한 맥도날드
[비욘드포스트 유제원 기자]
맥도날드에서 근무하는 20대 남성 A(25)씨가 1년 6개월 동안 직원 탈의실을 불법 촬영한 사실이 적발되며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17일 경찰과 맥도날드 등에 따르면 A씨는 경남 창원에 있는 맥도날드에서 근무한 2019년 6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남녀 공용 직원 탈의실을 몰래 촬영했다.

A씨의 휴대전화에는 여자 직원 20명이 옷을 갈아입는 입는 영상 100여개가 발견됐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그의 외장하드에 '박사방'에서 다운로드한 것으로 추정되는 많은 양의 아동 성 착취물 영상이 발견 됐다는 것이다.

A씨는 출근 직후 탈의실에서 환복하면서 자신의 외투 주머니에 영상을 촬영 중인 휴대전화를 몰래 설치해두고 퇴근 시 이를 수거하는 수법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주 5회 7시간을 일하면서 출근과 동시에 촬영을 시작하고 퇴근하면서 휴대폰을 수거했다.특히 촬영한 영상은 사람별로 분류·편집해 소장했다고 밝혀졌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에서 불법 촬영한 동영상 101개를 발견했다.

A씨의 범행은 지난해 12월 중순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던 직원이 휴대전화를 발견하면서 수면위로 드러났다.
center


경찰은 A씨의 외장하드에서 '박사방'에서 다운로드한 것으로 추정되는 많은 양의 아동 성 착취물 영상을 발견하기도 했다.

A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소지)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앞두고 있다.

이번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당장 포토라인 세우고 신상공개 해라"며 원성이 커지고 있다.

아이디 swee**** 사용자는 "나도 예전에 맥도날드에서 알바를 했었는데 탈의실을 남녀공용으로 쓰니 저런 문제가 생기지, 언젠가 한번 터질줄 알았다"며 맥도날드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bizt****사용자는 "전적으로 맥도날드의 책임이 있다. 미국 같으면 수백만달러 소송감이다. 한국 맥도날드는 또 어물쩡 넘어갈 것이다"며 "포토라인 세우고 신상공개 하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kingheart@hanmail.net
<저작권자 © 비욘드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